울팁

MERIQUEEN

MERIQUEEN APP Ver. 1.0

울이 알레르기를 일으킨다는 오해를 뒤집다 - 과학으로 입증된 양모의 효능

침구상식

양모가 알레르기를 일으킨다는 오해

The Woolmark Company가 위촉한 글로벌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현재 울 의류 구매를 고려하지 않는 사람 중 10%가 울에 알레르기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찬가지로, 의료계 대부분에서는 양모가 알레르기 항원이 아니라고 인정하지만, 의료 전문인들도 특히 아토피성 피부염(습진) 환자에게는 울 의류를 피하라고 자주 권하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The Woolmark Company가 위촉한 글로벌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현재 울 의류 구매를 고려하지 않는 사람 중 10%가 울에 알레르기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찬가지로, 의료계 대부분에서는 양모가 알레르기 항원이 아니라고 인정하지만, 의료 전문인들도 특히 아토피성 피부염(습진) 환자에게는 울 의류를 피하라고 자주 권하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양모는 단지, 동물의 털이라는 이유로 오해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양모가 알레르기 항원이라는 믿음을 뒷받침하는 “증거”는 비판적으로 검토되지 않았으며, 현대 양모 의류 생산 공정을 고려해 평가되지도 않았습니다. 그래서 The Woolmark Company는 습진과 접촉성 피부염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알레르기 전문의, 면역학자, 피부과 전문의 및 모직 섬유 화학 전문가의 종합적인 협력을 통해 문제를 재검토했습니다. 그들의 임무는 지난 100년 동안의 역사 속 문헌을 검토하고 양모가 알레르기 항원이라는 주장의 타당성을 비판적으로 평가하는 것이었습니다. 전 세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 그룹은 현재까지의 증거는 양모가 알레르기 항원이라는 개념을 뒷받침하지 못한다고 결론지었습니다. 울을 피부 알레르기 반응의 원인으로 여기는 과거 논문들에는 자신들의 연구 결과에 반하는 중대한 한계들이 있습니다. 사실, 한계가 적고 피부 단자 검사 방법이 더 강한 연구에서는 양모에 알레르기가 있다는 증거가 나오지 않습니다.

중요한 점은, 옷으로 인한 피부 자극은 직물에서 튀어나온 거친 섬유(지금 30미크론 이상)로 인한 것이며, 섬유 유형과는 무관하다는 사실이 발견되었다는 것입니다. 피부 자극은 기술이 발전되기 이전의 제대로된 가공을 거치지 않은 거친 울 섬유와 마찬가지로 거친 합성 섬유에 의해서도 유발될 수 있습니다. 즉, 두꺼운 섬유는 잘 구부러지지 않기 때문에 튀어나온 부분이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다는 것일 뿐, 섬유의 종류와는 무관하다는 것입니다.  메리퀸 양모는 사람의 머리카락 두께보다도 얇은 양모로 제작되어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습니다. 

오히려 습진관리에 이롭다는 사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연구에 따르면 섬유의 지름이 작은 현대의 슈퍼파인 또는 울트라파인 메리노울은 가려움증을 유발하지 않고, 불편을 호소하게 하지 않았으며, 실제로는 습진 관리에 이롭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머리카락 굵기는 보통 50~70 미크론 입니다. 메리퀸은 머리카락 굵기의 1/5 정도밖에 안되는 얇고 부드러운 양모로 제작됩니다. 피부에 아무런 자극을 주지 않고 쾌감을 주는 양모, 저희 메리퀸이 34년간 양모만을 고집한 이유입니다





메리퀸 쇼핑몰